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이재명 프로필
이재명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조직위원장, 경기도지사

이재명

안녕하십니까, DMZ국제다큐영화제 조직위원장 이재명입니다.
영화인 여러분, 그리고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 여러분, 반갑습니다. 영화제 준비를 위해 애써주신 홍형숙 집행위원장님을 비롯한 행사 관계자 여러분과 자원활동가 여러분께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영화제가 열리는 DMZ는 우리 국민에게 독특한 상징과 의미를 갖는 특별한 공간입니다.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의 시대가 펼쳐지고 있는 지금, DMZ는 전쟁과 반목의 현장에서 세계 평화의 상징으로 새롭게 거듭나고 있습니다. 이 중차대한 시기에 여러분과 함께하게 되어 더욱 기쁩니다.

올해 영화제 공식 포스터 사진으로 선정된 박노해 시인의 ‘천 그루의 나무를 심은 사람’에는 인도와 파키스탄, 중국의 분쟁지역인 카슈미르 황무지에 30년간 나무를 심어 온 노인의 삶이 담겨 있습니다. “작지만 끝까지 꾸준히 밀어나가는 것이 가장 위대한 삶”이라는 작가의 메시지는 우리에게 깊은 울림으로 다가옵니다. 세상의 변화는 갑자기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세상 곳곳에서 작은 실천과 변화가 모이고 쌓여야 가능한 일입니다. DMZ국제다큐영화제는 이렇듯 꾸준한 다큐멘터리 제작을 통해 세상의 새로운 변화를 꿈꾸는 이들의 축제입니다.

저는 현실을 사실적으로 기록해 문제의식을 제기하고 여론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다큐멘터리의 힘을 믿습니다. 특히, 비판적 시각으로 대중에게 새로운 각성을 이끌어낸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습니다.

경기도는 다큐멘터리 장르의 특성을 고려하여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대원칙 아래, 충실히 지원하고 보호하겠습니다. 훌륭한 다큐멘터리 작품들이 더 많이 제작되고, 세계무대에 진출할 수 있도록 든든한 버팀목이 되는 동시에 영화제의 자율성과 책임성이 보장되도록 노력해나갈 것입니다.

지난 10년 동안 전 세계에 평화의 메시지를 전해온 DMZ국제다큐영화제는 이제 새로운 도약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다큐멘터리 영화제인 DMZ국제다큐영화제가 장르의 한계를 극복하고 대한민국 대표 국제영화제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제작자와 관객 여러분의 노력과 협조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보여주신 꾸준한 관심과 애정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DMZ국제다큐영화제가 더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으며,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영화제로 성장해나가기를 1,300만 경기도민과 함께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홍형숙 프로필
홍형숙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집행위원장

홍형숙

깊어가는 가을, 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를 찾아주신 여러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그동안 영화제는 각계각층에서 주신 지혜를 바탕으로 새로운 10년을 향한 비전과 방향에 대해 숙고하며 논의해 왔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다음과 같은 내용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첫째, DMZ의 정체성에 주목하고 국제영화제로서 위상을 강화할 것 둘째, DMZ인더스트리를 신설하여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다큐멘터리의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플랫폼으로 기능할 것 셋째, 전문성과 대중성을 겸비하여 영화제의 고유한 특성을 가진 프로그램으로 새롭게 정비할 것 넷째, 경기도를 기반으로 한 영화제로서 보다 많은 관객들이 다큐멘터리와 친밀하게 만날 수 있는 장이 될 것 등입니다.

이제 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새로운 10년을 향한 첫 번째 여정을 시작합니다. ‘평화. 소통. 생명’이라는 영화제 슬로건에 걸맞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긴 호흡으로, 평화로 가는 길목에서 흔들림 없는 문화적 기반이 되고자 합니다.

올해도 영화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함께해 주신 다큐멘터리 영화인 여러분, 그리고 경기도와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고양시와 파주시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긴 시간 고생하신 모든 영화제 스탭과 자원활동가에게도 깊은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감사합니다.